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4월.. 개인적으로 엄청 바쁜 시간 속에서도
도저히 놓칠 수 없었던 교육과정이 하나 눈에 번쩍 들어왔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진행하는 '좋은MBA'과정!
매주 목요일, 금요일 총 5주간 진행되며 2번의 워크숍이 포함된 코스였지요.



어떻게 할까.. 하다가 제 특기인 "고민은 나중에... 실천부터 먼저" 모드로 돌입,
지원서를 잘 꾸며서 다행히 합격하고 25만원의 수강료를 납부했습니다.

수업은 참 독특했지요.
수업때마다 대전KAIST에서 올라오시는 교수님의 열정도 대단했구요
하버드비지니스사례를 가지고 함께 사례 토론하고, 과제를 제출하면서
case study가 이런 거구나.. 하버드의 방식에 새삼 놀랐습니다.

무엇보다 기업가정신!! (Entrepreneur)
이전에는 한번도 내가 기업가가 되어야 한다거나, 그럴 동기나 욕구가 없었지만
안철수 교수님의 수업을 들으면서 하나하나 경도되기 시작했지요.

"그래! 국제의 다양한 이슈를 착한 자본주의를 활용해 접근해보는 것도 괜찮을꺼야!"
결국.. 2009년초부터 생각했던 에딧더월드(Edit-the-World)라는 사회적 기업 추진에 더욱 가속도가 붙게 됩니다.

몸이 정말 안좋아서 광화문까지 갔다가 돌아온 일명 '광화문 회군'을 제외하고는
모든 수업에 참여해서, 일주일에 2번.. 원서자료를 읽고 답변을 하는 식으로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덕분에 입술에는 이상한 수포가 생기고, 혓바늘도 나고...


졸업식에서는 감사하게도 5명의 우수 수강생으로 뽑혀, 앞으로 나와 표창도 받고 그랬답니다. ^^  "기업가란 사회의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이다"라는 말을 남겨주신 안철수 교수님께 감사드리며, 한발 한발 나아가렵니다!



# 아래는 박원순 변호사님이 운영하는 '원순닷컴'(http://wonsoon.com/481)에서 '안철수의 좋은MBA' 과정을 마치고 대담을 한 내용을 올린 것을 옮겨왔습니다#


- 기업의 목적이 이윤창출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큰 오해이다. 이익은 단지 기업활동의 결과이며 부산물에 다름아니다.

-SDS 수업과정에서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깨달음이다.  깨달음을 가지기 위해서는 사전에 학습하고 자료를 검토해야 한다. 어느 날 갑자기 아무런 준비없이 비행기를 타고 가서 콜로세움을 본다면 그냥 사진 보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사전에 로마인이야기도 읽고 전문서적도 보고 가면 벅찬 감동을 맛볼 수 있다. 그래서 숙제도 내주고 보아야 할 자료도 많이 주었다. 이렇게 읽고 나서 오면 상호 영향을 주고 받는다. 서로 깨달음을 가지는 순간들로 가득차게 된다.

- 한국사회는 창업을 막는 사회이다. 먼저 창업에 도전하기 어렵다. 또하나의 핵심문제는 다시 기회를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흔히 실리콘벨리는 성공의 요람으로 안다.. 그러나 실리콘벨리는 실패의 요람이다. 99%는 실패한다., 그러나 재도전이 가능하고 그것을 지원한다. 바로 실패와 도전이 실리콘벨리의 의미이다. 이런 것을 배우지 않으면 안된다.

- 한국사회에서는 투자의 진정한 개념을 잘 모른다. 투자는 이익을 나누지만 손실도 나누는 것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이익은 나누지만 손실을 나누려하지 않는다. 손해 보면 책임지라고 한다. 이것은 투자가 아니라 빚이다. 무늬만 투자이다. 진정한 투자는 함께 그 기업과 프로젝트를 만들어가는 것이다. 한국경제는 좀비 ECONOMY이다. 눈먼돈이 계속 공급되어 시장작동을 어렵게 한다. 정부가 계속 엉뚱한데 지원하는 것이다.

- 사람들은 안전과 전망에 집착한다. 그러나 전망은 얼마나 헛된 것인가? 내가 와튼스쿨 다닐때 대부분의 친구들이 모두 금융을 전공했다. 나만 기업가정신을 전공했다. 그런데 세계 금융위기가 오면서 이 친구들은 모두 일자리를 잃었다. 지금은 이메일을 보내 나에게 한국에서 직장이 있느냐, 자네는 어떻게 기업가정신을 전공할 생각을 그당시 했느냐고 물어본다. 사실 세포는 불안할 때 가장 활발하다. 세포가 가장 안정을 누릴 때는 그 세포가 죽었을 때이다.

- 지금 기업이 힘들어하는 것은 첫째 실력부족이다. 교육이 부족하고 멘토가 없다. 둘째, 사회적 지원시스템이 없다. 개별기업이 직접 다 해결해야 한다. 셋째, 대기업이 문제이다. Long-term Partnership 을 가져야 하는데 대기업은 이익을 뺏어간다.

- 요즘세대들은 괴물같은 세대라고 한다. 그리고 현실에 안주한다고 한다. 그런데 내가 지난 1년간 이들과 함께 지내다보니 여전히 도전정신이 높고 호기심이 많은 세대이다. 오히려 세상이 이 아이들에게 다른 선택을 못하게 강요한다. 사회의 책임이라고 본다.


Posted by 단호비전

회사 휴가를 내고 참여했던 Project WET 한국 퍼실리테이터 양성교육.
참가했던 많은 교육훈련 중에 아마 최고의 교육내용과 흥미가 있었던 시간이 아닐까?

“지구의 표면적에서 물이 차지하는 비율은 얼마일까요?” WET의 수석부사장의 물음으로 시작되었다. 여기저기서 70%? 80%의 답변이 들린다. 한 손에 공기를 넣어 만든 지구본을 들고 있던 강사는 그러면 그 근거는 무엇인지 되물었다. 그 근거를 찾아보기 위해 한 가지 게임을 제안했다.

지구본을 상대에게 던져서 오른손 엄지로 접촉하는 부분이 ‘땅’인지 ‘바다’인지 서로 확인해보자고 한 것이다. 그렇게 28명이 한 명 한 명 빠지지 않고 답변을 해보니 놀랍게도 70.3%의 비율로 바다가 많았다. 실제 바다는 지구 표면적의 70.9%이었고, 우리의 확률상 실험도 놀랍게도 비슷했다.



이렇게 흥미진진하게 진행된 교육에는 25명 가량의 교사, NGO관계자들이 참여했고, 한국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로 7시간 동안 교육을 받았다. 이들이 다시 교사를 양성하고, 일선교사들이 다시 학생들에게 교육을 진행하는 식이다.

1982년에 창립된 Water Education for Teachers는 원래 미국의 작은 대학에 위치한 로컬NGO였다. 물의 중요성에 대해 교사를 훈련시켜 그들로 하여금 많은 학생들에게 다시금 물에 대한 인식제고를 진행한 이 단체는 2002년에 네슬러워터스의 후원을 받으면서 지금은 국제NGO로 성장했고, 현재 전 세계 43개국에서 교육훈련을 진행했거나 해당 사업을 벌이고 있다.

알고 있나요?

1000ml(100%) -> 30ml -> 6ml -> 한방울(0.003%)

1000ml를 전체 물이라 하면, 그 중에 30ml만이 담수이다.
30ml 중 24ml는 빙하 등 극지대에 얼음으로 존재한다.
나머지 6ml도 다 음용가능하지 않아, 그 중에 한 방울 만이 마실 수 있다.



과정을 마치고 수료증을 받았는데, 미국 일선학교에서 인정되는 교사전문연수(Professional Development)를 인증하는 증명서였다.


집에 가기 전에 진행을 맡았던 WET의 수석부사장인 John에게 감명깊었고, 한국에도 이런 프로그램이 도입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직장에서 휴가를 내서 참가했다고 했더니 놀라는 표정이었다.

그러더니.. 그 다음날 이메일이 날라왔다.


Hello,Jeong Tea Kim


It was great meeting you at the Project WET workshop and thank you for your enthusiasm for water education. I believe that the Project WET program will spread quickly in Korea if connected to persons like yourself. I hope there are ways that we can connect directly as I am interested in your organization and important work.


Thanks for spending your day off with us and I’m very glad that you found it valuable.

All the best,


John
Senior Vice President


내가 하루 휴가를 낸 것까지 기억하며, 앞으로 한국에서의 사역을 위해 함께 논의해보자는 내용이었다. 오늘 나도 답장을 보내 함께 논의해보자고 우선 질렀다..
믿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다. ^^

앞으로 흥미진진한 일들을 기대해본다.
WET에서 나오는 좋은 출판물의 한국 번역소개도 생각하고 있다.

Posted by 단호비전

Posted by 단호비전

"출판은 모든 사람을 위한 것 돼야" 
사회적 출판그룹 결성한 에딧더월드와 꿈꾸는터, 첫 결과물 <리얼멘토링> 펴내 

이범진 poemgene@ssu.ac.kr  


에딧더월드(대표 김정태)와 도서출판 꿈꾸는터(대표 백현모)가 ‘사회적 출판그룹’(Social Publishing Group)을 결성, 드디어 첫 결과물이 출판됐다.


‘소셜리싱(Socialishing)’으로 줄여 부르기도 하는 이 출판그룹은 사회적으로 유익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유통하고자 맺어졌다. 특히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꼭 유통되어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수익적인 측면 때문에 출판되기 어려운 국제문제나 이슈를 주제로 한 책을 출판하겠다는 것이 앞으로의 계획이다.

▲ 에딧더월드 김정태 대표는 사회적 출판 그룹이 저자발굴과 콘텐츠 유통은 물론 청년들의 일자리도 마련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 뉴스파워 이범진


특히 ‘에딧더월드’의 김정태 대표는 “출판사의 최대 목적이 이익이 되면서 잠재력 있는 저자 발굴이 인색해지고, 공공성 있는 콘텐츠가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며 “사회적 출판 그룹은 이러한 출판계의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언론에서 언급은 많이 되면서도 한 번도 번역된 적이 없는 <유엔새천년개발목표(MDGs) 보고서>가 우리말로 출판돼 배부된 것도 김 대표의 ‘소셜리싱’이었다. 출판비를 후원받아 자원봉사자 그룹과 함께 밤을 새워가며 작업을 한 것. 1쇄 3000부가 두 달만에 다 소진이 됨은 물론,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게도 전달되는 반향을 일으켰다.


이 외에도 국제 이슈를 다룬 <SOS!지구마을 구출작전>을 번역하는 등 다양한 실험을 해오던 그는 책의 제작과 유통을 책임져 줄 ‘꿈꾸는터’와 만나면서 본격적으로 사회적 출판그룹을 결성, 기획가 겸 발행인으로의 첫 발을 내딛었다.


▲ 기독교와 대안경제로 2년간 꾸준히 책을 펴내고 있는 꿈꾸는터가 사회적 출판그룹의 도서 제작과 유통을 맡았다. 사진은 백현모 대표.    ©뉴스파워 이범진
지난 2007년 <개독교를 위한 변명>을 첫 출판한 꿈꾸는터는 2년이 지난 현재, 약 10여 종이 넘는 책을 펴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숭실대 재학시절에 창업한 이들은 올해 졸업을 하게되면서 본격적으로 출판업에 뛰어들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기독교와 대안경제를 주제로한 책을 펴내는 꿈꾸는터는 지난 달 <새로운 자본주의에 도전하라>를 출판해 교계안팎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에딧더월드의 김정태 대표와 꿈꾸는터의 백현모 대표는 각각 상대방이 언론에 난 것을 보고, 서로를 수소문하다가 만나게 된 케이스다. 같은 가치를 공유할 파트너가 필요했던 것. 이 둘은 2년간 공동으로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여러차례 서로의 생각을 나누다가, 드디어 올해 초 사회적 출판그룹을 구성하게 되었다.


이들의 첫 책은 <리얼멘토링>으로 국내최초의 비전계발 소설이다. 원래 이 책은 인지도 높은 어느 대형출판사에서 나올 예정이었으나, 대표 저자의 생각이 바뀌면서 에딧더월드의 첫 책이 됐다.


저자인 (주)로이인스티튜트 김한훈 대표는 “김정태 대표로부터 사회적 출판 그룹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다른 출판사와 진행 중이던 원고를 과감하게 가져 왔다”며 “공공의 가치를 추구하며 ‘소셜리싱’을 실천하는 이들과 함께 하는 것이 더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 현대스위스저축은행 임원교육중인 김한훈 대표.  비전은 남녀노소빈부를 막론하고 실현되어야 한다는 그의 가치관에 따라 사회적 출판 그룹에 원고를 넘겼다.   © 로이인스티튜트

 
김한훈 대표가 이끄는 (주)로이인스티튜트는 기업교육 전문회사로 개인과 조직이 비전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컨설팅 전문회사이다. <리얼멘토링>에는 비전을 이루는 회사의 전략은 물론 인사조직 전문 컨설턴트로 삼성전자와 Palladium Group 한국지사를 경험한 그의 비밀 노트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러한 비전실현의 노하우를 대형 출판사가 아닌 사회적 출판 그룹에 선뜻 내어준 데에는 “비전은 남녀노소빈부를 막론하고 모든 사람들이 발견하고 실현해야 하는 것”이라는 그의 가치관이 크게 작용했다. 공공성을 추구하는 사회적 출판 그룹에 이 책이 더 잘 어울린다는 것.

▲ 회의중인 사회적 출판 그룹(좌), 이들의 첫 결과물인 <리얼멘토링>(우)    © 에딧더월드
   
 

이로써 한권의 책이 만들어졌다. 책을 쓰는 이, 펴내는 이, 제작하는 이가 모두 주체가 되어 소셜리싱을 위해 참여한 결과다. 이들이 서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공통된 가치. ‘시장성’이 아닌 ‘공공성’이라는 이들의 가치관은 출판시장의 새 흐름을 만들어내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09년 05월14일 [11:44:00] 

Posted by 단호비전

지난 4월3일부터 고속으로 진행되었던 에딧더월드의 첫 책,
<리얼멘토링>의 표지가 확정되었고, 오늘 필름출력을 위해 인쇄소로 넘어갔다.
5월 13일엔 인쇄된 책을 직접 받아볼 수 있게 된다!

한 달이라는 촉박한 시간동안
대표저자(로이인스티튜트 김한훈 대표), 제작자(도서출판 꿈꾸는터), 발행인(에딧더월드) 등 3자가 한마음으로 꼼꼼하고 긴밀하게 대처했기에 가능했던 부분이다.


원고가 갈수록 더욱 멋져보이고, 제대로된 가치가 되어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
사회적 출판기획가로서의 보람이 여기에 있다고 느껴지는 순간들이었다.

오늘 저녁에는 다시 3자 마케팅 협의가 진행된다. www.realmentoring.co.kr이란
도메인도 구입했고, 책에 대한 블로그도 개설하고 독자에 대한 서비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후속작으로 진행될 '국제활동 준비총서' 시리즈에 대한 아이디어와 표지, 내지편집, SmartPub(착한 출판) 등에 대한 개념 구상도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 속도로 가면 8월 쯤에는 에딧더월드의 2번째 책이자, 본격적으로 구상하는 국제활동/국제협력 관련된 첫 책이 나올 수 있을 듯 하다.

이 세상에 공유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야 할 콘텐츠가 방치되어 있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 어서 에딧더월드가 차근차근 그런 콘텐츠를 발굴하고, 하나 둘 유통시키는 그런 비전을 더욱 확고히 다져본다.


공동저자를 소개하는 캐리커쳐. 왼쪽 끝이 내 모습으로 그려졌는데, 처음엔 '이게 뭘까?'하다가 어느새 친숙해졌다.

Posted by 단호비전